top of page

카렌교회의 강함으로 한국교회의 약함이 채워지기를…



오영철 선교사

"한국교회가 연약해진 것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 며칠 전 5년 만에 한국교회를 방문한 한 선교사가 남긴 고백이다. 그가 방문한 10여 곳의 한국교회 가운데 주일예배에 참석하는 인원이 30명을 넘는 교회는 단 한 곳이었다고 한다. 그의 고백대로 한국교회의 현실은 이처럼 안타까운 상황이다. 물론 그가 두 달 동안 방문한 교회가 한국교회의 전체 모습은 아니다. 여전히 부흥하고 있으며 역동적으로 성장하는 교회가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경험은 한국교회의 큰 흐름과 크게 다르지 않다.


선교사의 말에 따르면 그가 두 달 동안 방문한 한국교회는 "교인의 감소, 교인의 노령화, 헌금 감소, 주일학교 운영의 어려움, 예배 활력 약화" 등의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사실 이는 새로운 발견이 아니다. 최근 10여 년간 한국교회를 이야기할 때 계속 언급되는 요소들이다. 한국교회가 겪는 어려움은 각 교회를 담임하는 목회자가 사명이 없거나 게을러서도 아니다. 여전히 많은 한국 교인들이 하나님을 사랑하고 헌신적으로 교회를 섬긴다. 이런 상황에서도 선교가 가능한 것은 헌신된 분들이 섬기고 있기 때문이다.


필자가 최근 방문한 카렌족 교회는 한국교회와 정반대의 모습이었다. 첫째로, 교회가 계속 부흥하고 있다. 3년 전만 해도 주일 낮 예배에 약 60명이 참석하였는데, 최근 방문해 보니 100명이 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둘째, 교인들의 연령이 대부분 20대에서 30대이다. 셋째, 헌금이 꾸준히 증가하여 한 해 헌금이 약 100만 밧(약 3만 불) 정도이다. 성도들은 가난한 형편이지만 웬만한 태국교회보다 훨씬 헌금을 많이 한다. 넷째, 주일학교 학생은 20여 명이며 대부분 초등학생 이하이다. 다섯째, 전통적인 형식으로 예배를 드리지만 그 안에는 영적 다이내믹으로 가득하다.


이 교회는 태국 치앙마이 시내 근처 '산사이'라는 곳에 위치한 '디베리교회'로, 카렌 이주민 디아스포라 교회이다. 성도들은 대부분 미얀마에서 온 노동자나 학생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들은 태국 사회에서 주변인들이다. 교인들 대다수가 태국 시민권이 없고 사회의 사각지대에 놓여 가난하거나 차별받기 일쑤이다. 그러나 그들의 역동적인 믿음은 결코 연약하지 않다. 교회 예배에 참석하기만 해도 은혜가 밀려온다.


한국 선교사들도 한국교회의 안타까운 현실에 공감하며 해결 방안을 찾으려 하는 시점에, 디베리교회야말로 현 상황을 해결하는 데 좋은 모델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상황과 문화는 달라도 교회의 본질은 동일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국 선교사들이 과연 그 교회에 가서 한국교회의 현실에 대해 진솔하게 나누고 조언을 구할 수 있을지는 또 다른 문제이다. 필자가 생각건대 한국 선교사들에게는 이중적인 모습이 있는 것 같다. 한국교회의 약화를 보며 미래는 어떻게 될지 낙담하는 동시에, 선교지에 한해서는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처럼 여긴다. 캄보디아의 이교육 선교사는 2020년 프놈펜 포럼에서 이를 날카롭게 지적한 바 있다. "선교사로 파송 받으면 갑작스러운 신분상승을 경험한 사람처럼 정체성의 혼돈을 가진다. …선교사로 파송 받으면 자신의 신분이 달라졌기에 선교할 수 있는 능력과 준비가 갖춰지지 않아도 선교할 수 있고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선교지는 대부분 경제적으로 어렵거나 정치적으로 불안정한 개발도상국인 경우가 많다. 한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에서 유일하게 최빈국에서 공여국으로 전환한 나라가 되었다. 이 시기에 정치, 경제를 비롯한 교회의 괄목할 만한 성장은 한국선교의 배경이 되었다. 이런 성공을 경험한 일부 한국교회와 선교사들은 선진국 배경의 한국교회에 대해 나누고자 하는 마음에, 아무리 한국교회의 미래가 비관적이어도 이를 위해 선교지에서 해결 방안을 찾으려 하기보다는 도리어 선교지의 문제를 놓고 본인이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교회는 가난하든 부요하든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교회는 "보배롭고 지극히 큰 약속"(벧후1:4)을 소유한 존재라는 것이다. 한국교회나 카렌교회나 이런 점에서 동일하다. 한국교회는 더 소중하고 카렌교회는 덜 소중하지 않다. 그 안에서 일하시는 하나님의 역사와 섭리는 동일하게 소중하다. 또한 교회는 상호 의존하여야 한다. 카렌교회의 약함은 한국교회의 강함으로 채워질 수 있다. 마찬가지로 한국교회의 약함도 카렌교회의 강함으로 채워질 수 있다.


하나님께서 선교사를 선교지에 보내시는 이유는 때로 가르치고, 돌보고, 돕기 위해서이다. 이와 반대일 수도 있다. 선교지 교회에서 배우고, 돌봄 받고, 도움을 받기 위해서다. 디베리교회에서 선교사가 가르칠 일은 보이지 않는다. 도울 일도 잘 보이지 않는다. 그렇지만 그들에게 배울 것은 많아 보인다. 그들의 부흥, 젊은 세대의 열심, 헌신, 역동적인 예배 등의 모습이다.


1980년까지 급성장하던 한국교회는 1990년대에 성장 둔화 현상이 나타나다가 2000년대 들어서 쇠퇴하기 시작하였다. 40년 만에 고속 성장에서 심각한 쇠락을 경험하고 있다. 카렌 침례교회는 1828년에 복음이 전파된 후 1854년부터 자립하는 지역 공동체가 되었다. 그 후에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선교사역을 전반적으로 잘 감당하고 있다. 심지어 미얀마의 내전 중에도 단기 선교를 보내고 있다. 그들 안에 강인한 생명력과 헌신이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교회는 우리의 경험이나 생각보다 훨씬 크다. 한국교회와 달리 여전히 역동적으로 나아가는 디베리교회를 통하여 그것을 다시 확인한다.


오영철 선교사 _ GMS선교사, 태국 카렌침례총회 실로암신학교 교수, 풀러신학교 선교학 박사, 아신대학교 (ACTS) 연구교수




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