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통합 총회에서 다뤄진 ‘이주민 선교’ 의제


다문화와 다문화가정에 대한 조항을 신설해 달라는 안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제107회 총회가 지난 9월 20일과 21일 양일간 경남 창원 양곡교회에서 개최되었다. 총회에서 다뤄진 다문화와 관련한 안건은 모두 세 가지였다.


첫 번째 안건은 통합교단 헌법에 다문화와 다문화가정에 대한 조항을 신설해 달라는 안건이었다. 국가와 사회가 다문화가정에 대한 다양한 정책을 제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문화는 교회가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는 선교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므로 통합 교단은 서둘러 다문화가정에 대한 포용적 정책을 성문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제안이었다. 이에 총회는 헌법위원회에서 이를 1년간 연구하기로 결의하였다.


두 번째는 헌법 제27조 6항의 개정에 관한 안이다. 헌법 제27조 6항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선교목사는 다른 민족에게 전도하기 위하여 외국에 파송한 목사다. 또한 외국에 있는 동포들에게 전도하는 목사도 이 규정에 준하며, 선교목사의 파송은 총회가 한다.”

청원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총회 기구개혁으로 다문화 업무가 국내선교부에서 세계선교부로 이관되었고, 전체 인구의 5%에 육박하는 국내 체류 다문화인을 선교하기 위해서는 기존 헌법에서 “외국에”라는 세글자를 삭제하는 개정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헌법위원회에서는 개정없이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하였다.


세 번째는 총회세계선교부의 다문화선교 지원에 대한 청원이었다. 안건의 내용은 총회세계선교부가 △다문화선교사역을 하고자 하는 이에게 총회세계선교부가 주관하는 ‘다문화선교 훈련과정’을 제공하고, 인선을 거친 후 국내 다문화선교사로 파송할 것 △노회세계선교부가 다문화선교를 효과적으로 수행하도록 정책과 행정을 지원해줄 것 등이었다. 이 안건은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 따른 회의 축소로 본회의에서는 다루어지지 않았다.


이외에도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총회에서는 ‘해외・다문화선교처’로 기구가 통합되면서, 귀국선교사와 다문화사역 목회자를 총회차원에서 통합하고 제도화하려는 시도와 다문화에 대한 총회 헌법상의 지위를 확보하기 위한 움직임이 나타났다.


유성환 목사 • 우리교회 담임

댓글 0개
bottom of page